어드밴처·액션·ETC.

어드벤쳐·액션·기타 인기 카테고리

A D V E N T U R E  ·  A C T I O N

Flatout

플랫아웃 (FlatOut)

by SD_CANI posted Dec 03,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latout 001.png

 

flatout 002.png

 

개인적으론 2편부터 이 시리즈를 플레이해왔었고 전형적인 미국식 아케이드 레이싱으로 승리를 위한 몸빵이 바탕에 깔리지만 그렇다고 차량 주행이 어설픈 것도 아니고 게임으로서 즐기기 위한 요소들을 충분히 갖춰 놓고 나름 오랜 역사와 전통, 명성(?)를 쌓아 올린 '플랫아웃 (FlatOut)' 첫 시리즈를 굴려 보았습니다.

매번 플레이를 해본다 하면서 잊고 있었다가 최근에 4편이 발매가 되어 구매를 했고 이 게임의 처음을 보고 싶었기에 1편도 같이 구매를 했습니다.

넘버즈와 외전 형식으로 시리즈가 몇 나왔지만 역시 바탕이 되었던 게임이기에 구성과 주행감, 미션 구분, 튜닝 방향은 거의 동일하며 전반적인 난이도는 중~상급 정도로 차의 파워업과 코스 숙지가 필요할 정도이 공략은 필요합니다.

 

 

 

flatout 003.png

 

flatout 004.png

 

이전 포스팅에도 썼지만 다소 국내 유저들에게 정서적으로 맞지 않는 인상이 있어 충돌 후 사람이 날아간다거나 별도의 스턴트 모드로 사람을 던지는(!) 미션은 있으나 붉은색의 그로테스크한 연출은 없으며 잔인성보다는 물리적인 움직임을 가지고 논다는 성격이 있습니다.

기본 미션은 폐쇄형 스프린트 코스로 온로드/오프로드가 섞여 있으며 바닥 환경에 따라 그립은 변하고 차의 파워는 기본적으로 높아 그립 주행보다는 파워 슬라이드로 시작해 드리프트로 부드럽게 라인을 그리며 코너각을 만들고 아주 약간의 브레이크 입력이 필요한 스타일의 주행을 선보입니다.

제어가 가능한 오버스티어 성향으로 코스를 읽고 부드럽게 달리면 상관이 없으나 AI 차량간 충돌과 사물간의 충돌,  벽과 직각으로 꽂히면 후륜 휠스핀으로 인해 코스 복귀가 조금 힘들 수 있고 차체의 틀어짐과 대미지가 쌓여 최종적으론 차가 폭파되거나 사람이 튕겨저나가 주행의 영향을 주는 일도 생깁니다. (그땐 리셋 버튼 꾸욱! ㅎㅎㅎㅎ...)

 

 

 

flatout 005.png

 

flatout 006.png

 

포디엄 진입은 그럭저럭 가능하며 어려울 땐 튜닝으로 파워업이 가능하지만 다른 차의 스테이터스 구분에는 큰 격차가 없어 꼭 차를 바꿀 필요는 없으며 승리를 위해선 코스를 외우고 특히 중반 이후에는 코스에 조금 숨겨진듯한 지름길을 파악해야 조금 더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파괴적인 레이싱 스타일을 가지고 있기에 사물을 부숴버리는 경우 부스터 충전과 종료 후 보상 금액이 늘어나는 형식이며 레이싱 도중 지름길에서 사물을 부셔 달린 경우 다음 랩에는 그 사물들이 길을 가로막는 2차적인 장애물로 발생하기 때문에 기존 코스인지, 아니면 지름길인지 적당한 선택 역시 게임 공략으로서 작용을 합니다.

부스터 파워는 아주 강하지 않고 채워지는 양도 적어 게이지를 채운 다음 급할 때 간간이 쏴 주면 되고 레이싱의 재미에 크게 훼손될 정도의 부스터 파워는 아니므로 주행에 좀 더 집중할 수 있습니다.

 

 

 

flatout 007.png

 

flatout 008.png

 

스턴트 주행은 차로 달리다가 사람을 쏴주는(...) 형식으로 높이 던지기, 멀리 던지기, 볼링핀 넘어뜨리기의 보조 미션 형식으로 주어지며 위에서 말한 것처럼 잔인성보다는 물리적인 움직임을 가지고 놀듯 얼마큼 속도를 올리고 얼마큼 힘을 주면 더 높이~ 더 멀리~ 사람을 날려버리는 대포 쏘기 미니 게임 형식입니다.

게임의 스펙이나 뭔가 사알짝 부족한 부분이 슬금슬금 보이긴 하지만 이런 문제점들이 2편에선 착실히 수정이 되었기에 혹시 하신다면 2편 및 2.5편(=얼티밋 카니지)을 추천하며, 3편(=크로스 앤 디스트럭션)은 너무 산으로 신나가 달려간 느낌도 있고 눈도 아프기 때문에 이는 제외해도 될듯합니다. (4편은 플레이 하고 보고 리뷰 올리겠습니다.)

손맛을 살린 주행감, 적당한 난이도 배분, 튜닝 폭, (화려하진 않지만) 해상도에 맞는 그래픽 지원, 거기에 만만히 볼 수 없는 OST 구성은 꽤 인상적인 게임이며 안정적인 플레이도 좋습니다.

 

 

GS_0405.jpg

 

lh blank rh
설문조사 종료일: 2027-12-31
blank
A : 이 게임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blank
lb blank rb

 

 

 

?


  1. 플랫아웃 (FlatOut)

    개인적으론 2편부터 이 시리즈를 플레이해왔었고 전형적인 미국식 아케이드 레이싱으로 승리를 위한 몸빵이 바탕에 깔리지만 그렇다고 차량 주행이 어설픈 것도 아니고 게임으로서 즐기기 위한 요소들을 충분히 갖춰 놓고 나름 오랜 역사와 전통, 명성(?)를 쌓아 올린 '플랫아웃 (FlatOut)' 첫 시리즈를 굴려 보았습니다. 매번 플레이를 해본다 하면서 잊고 있었다가 최근에 4편이 발매가 되어 구매를 했고 이 게임의 처음을 보고 싶었기에 1편도 같이 구매를 했습니다. 넘버즈와 외전 형식으로 시리즈가 몇 나왔지만 역시 바탕이 되었던 게임이기에 구성과 주행감, 미션 구분, 튜닝 방향은 거의 동일하며 전반적인 난이도는 중~상급 정...
    Date2017.12.03 CategoryFlatout BySD_CANI Views2
    Read More
  2. 카 미캐닉 시뮬레이터 2015 데모판 (Car Mechanic Simulator 2015 DEMO)

    개인적으론 취향이 맞지가 않아 구매는 하지 않았고 스팀에서 데모판을 배포하고 있기에 플레이 해본 '카 미캐닉 시뮬레이터 2015 데모판 (Car Mechanic Simulator 2015 DEMO)' 입니다. 2014년판에 비해 생각보다 많이 풍성해지고 그래픽적인 퀄리티도 잘 뽑아내어 플레이를 하는 입장에서 시각적인 만족도도 있지만 좀 더 부품의 명확성이 올라가 시뮬레이터로서 더 확실해 졌으며 부품 구성도 세밀해지고 더불어 2015판에서는 외관 부품까지 확장해 복잡 다양화를 더 올렸습니다. 미션의 진행 방식은 전작과 비슷한 방식으로 전화로 오더를 받아 차의 수리할 부분을 지정해 주면 차를 분해해 교환할 부품을 찾아 빼고 새로운 부품을 컴...
    Date2017.02.04 CategoryCar Mechanic Simulator BySD CANI Views30
    Read More
  3. 카 미캐닉 시뮬레이터 2014 컴플리트 에디션 (Car Mechanic Simulator 2014 CE)

    차를 이용해 달리고 공략하는 레이싱 게임을 주로 포스팅 했지만 이번엔 방향을 바꿔서 조금 다른 차량 게임 '카 미캐닉 시뮬레이터 2014 컴플리트 에디션' 포스팅 합니다. 차고 내에서 지정된 차가 주어지면 그 차량의 문제점을 찾아 부품을 수리하고 보내는 형식의 시뮬레이터 게임으로 '테스트 드라이빙'이라는 차로 달리는 부분도 포함이 되어 있기는 하나 순수하게 수리를 한다는 부분에 초점이 맞춰진 게임 입니다. 타 게임에선 튜닝에 따른 한층 더 차량 업그레이드를 하는 게임도 있었지만 이 게임은 단순 부품 교환의 형태로 진행이 되며 지정 미션(수리할 부분)이 주어지면 마치 차 모양의 거대한 퍼즐로 풀고 재조립 ...
    Date2017.02.04 CategoryCar Mechanic Simulator BySD CANI Views40
    Read More
  4. 테이블 탑 레이싱 : 월드 투어 (Table Top Racing : World Tour / TTR)

    아주 뻔하디 뻔하지만~ 그 누구나 플레이 할 수 있는~ 거기에 앙증맞기까지~ 완전히 대중적인 캐주얼 아케이드 레이싱 '테이블 탑 레이싱 : 월드 투어 (Table Top Racing : World Tour / 이하 TTR)' 입니다. 몸체는 작고 바퀴는 큼직막한 장난감처럼 생긴 깜찍한 차를 가지고 가상의 코스인 테이블 위에서 조종하고 전형적인 스피드 레이싱이나 아이템전을 싱글 + 멀티 플레이로서 제공을 하며 별도의 미션 형태로 (지정 시간내에 골인해야 하는) 타임어택, 드리프트, 따라잡기 형태로 유저들에게 너무나도 익숙한 스타일의 레이싱 게임 입니다. 이 게임의 개성이랄까 전반적인 컨셉을 잘 잡았다라고 생각 되는데 레이싱이 펼쳐지는 코스...
    Date2017.02.04 CategoryTable Top Racing BySD CANI Views34
    Read More
  5. 앱솔루트 드리프트 (Absolute Drift)

    게임 화면만 본 첫인상은 그저그런 아케이드 캐쥬얼 게임으로 느꼈었는데 스팀쪽의 평가도 나쁘지 않고 해서 플레이 해본 '앱솔루트 드리프트 (Absolute Drift)' 입니다. 타 레이싱 게임과 달리 오직 단 하나의 핼리캠 고정 시점 형태로 차를 바라보며 컨트롤하고 드리프트 수행이나 점프, 도넛, 포인트 체크 형태로 차를 쓸고 나가는 전형적인 캐주얼 어드밴처 형태로 상당히 산듯한 컬러와 단순한 인터페이스로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게임 입니다. 차의 움직임이 그냥 입력 하는데로 반응할 줄만 알았다가 액셀 한번 넣은 순간 다른 플레이어들이 왜 좋은 반응을 보였는지 바로 알게 되는데 보통 게임 속 드리프트 중심의 차들은 RPM...
    Date2017.02.04 CategoryAbsolute Drift BySD CANI Views27
    Read More
  6. 플랫아웃 : 얼티밋 카니지 (Flatout Ultimate Carnage)

    이미 몇 번 올렸던 플랫아웃 시리즈를 찾아 간만에 B급 레이싱 환상의 세계(...)에 빠져 보았습니다. '플랫아웃 얼티밋 카니지'(이하 플랫아웃UC)는 2편 후속으로 나왔던 것으로 3편(카오스 앤 디스트럭션)은 따로 있으며 사실상 2.5편에 가까운 확장판 형식의 게임으로 이로인해 일부 맵의 구조와 시스템의 우려먹기가 담겨 있습니다. (* 일단 '얼티밋 카니지'라고 썼는데 한글 발음 문제로 다른 곳과 검색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타 곳에선 울티메이트 케러네이지나 다른 발음으로 등록된 곳이 있으니깐요;;) 1편~2편의 장점은 유지한 상태로 컨트롤 감각은 향상되었고 AI는 여전히 과격해서 플레이어의 신경을 슬금슬금 ...
    Date2017.02.04 CategoryFlatout BySD CANI Views30
    Read More
  7. 플랫아웃 3 : 카오스 엔드 디스트럭션 (Flatout 3 : Chaos & Destruction)

    전형적인 아메리칸 스타일의 과격하고 파괴적이고 충동적인 플랫아웃 세번째 시리즈가 왔습니다. 이전 포스팅에도 썼지만 서양 레이싱 게임들은 '무슨 수를 써서든 앞서 나가 1위를 탈환한다'라는 바탕이 깔려 있고 이런 레이싱 중에서 가장 잔인한(?!) 액션을 보여주어 레이싱이라기 보다 차로 하는 격투 게임과 같은 인상을 줍니다. 더불어 한국인(또는 아시아쪽)과 정서적으로 맞지 않는 부분도 있고 2편에 비해서 3편은 라인을 읽는다던지 차를 제어한다는 의미 보다는 때려 부수기 바빠져서 플레이하다가 조금 지쳐가는 부분도 있습니다. 그래픽적인 퀄리티 발전과 이에 맞게 관련 옵션도 잘 만들고 레이싱도중 이어지는 스피드 블...
    Date2017.02.04 CategoryFlatout BySD CANI Views20
    Read More
  8. 플렛아웃 2 (Flat out 2)

    폭파되고 파괴되고 날아가가 부서지는 레이싱을 연속 포스팅 하게 되네요. 요번것은 좀 오래된 '플렛아웃 두번째 버전'을 살짝 플레이 해 봅니다. 레이싱을 기본으로 하면서 스턴트 요소가 많이 첨가된 플렛아웃2는 험악한 지형의 코스 구조와 반파되는 듯한 차량들이 달려나가면서 상대를 밀쳐내기도 하고 부시기도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레이싱 입니다. 과거에 했던 세이브파일을 잃어버린 관계로 앞부분 조금만 다시금 플레이를 해 봤습니다;; 이 게임은 싱글 플레이가 많은 분기를 가지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트레픽카와 달리는 레이싱 모드와 차 안에 타고 있는 사람을 날려(!!) 버리는 스턴트 레이싱, 차와 차끼리 서로 부딧치며 ...
    Date2017.02.04 CategoryFlatout BySD CANI Views15
    Read More
  9. [다시하기] 패스트 앤 퓨리어스 쇼다운 (Fast & Furious Showdown)

    재탕을 한다기 보다 엔딩을 제대로 못봤었기에 마무리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다시금 열어 보았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 썼지만 '레이싱'으로서는 즐기기엔 무리가 있고 전반적인 스타일은 '어드벤쳐'에 가까운 게임으로서 차가 중심이긴 하나 케릭터가 차를 점프해 이동하거나 총을 쏴 적들을 피해 간다는 전형적인 스타일 입니다. '패스트 앤 퓨리어스'라는 커리어 미션에선 영화의 또 다른 예고편을 하듯 6편 스토리 시작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주인공이 되거나 또는 상대역(오웬 쇼)이 되어 미션을 해결해 나가고 '챌린지'에서는 미니미션 형태로 시간이나 포인트 합산으로 유저간 순위를 주는 형식 입니다. 발...
    Date2017.01.25 CategoryFast & Furious Showdown BySD CANI Views26
    Read More
  10. 패스트 앤 퓨리어스 쇼다운 (Fast & Furious Showdown)

    영화 패스트 앤 퓨리어스 6 (국내명 분노의 질주 - 더 맥시멈)의 홍보용으로 관련 멀티미디어들이 몇 나왔고 이와 함께 나온 것이 게임 '패스트 앤 퓨리어스 - 쇼다운'(이하 FF쇼다운) 입니다. 이미 다른 게임웹진에서 수많은 악평과 낮은 평가들이 쏟아져서 카니 개인적으로 리뷰를 쓰지 말까도 했지만 다른 레이싱 게임 유저분들의 궁금증을 해소 하고자 카니가 희생을 하도록 했습니다;; (후후후 -_-) 게임의 내용은 영화 스토리상 '오웬'과 '레티'가 사고 치기 시작하며 '도미닉'이 이전 맴버를 소집하기 전으로 '패스트 앤 퓨리어스 5.5' 정도의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정확한 스토리 진행상...
    Date2017.01.25 CategoryFast & Furious Showdown BySD CANI Views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